경상남도, 태풍 ‘미탁’ 피해농가 일손돕기 나서

서부청사 공무원 70여명, 사천 사남면 일원에서 벼 도복작업 참여

조무술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2:21]

경상남도, 태풍 ‘미탁’ 피해농가 일손돕기 나서

서부청사 공무원 70여명, 사천 사남면 일원에서 벼 도복작업 참여

조무술기자 | 입력 : 2019/10/07 [12:21]

[dnb동해방송=조무술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 서부청사 직원들이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벼 재배농가 지원을 위해 일손돕기에 나섰다.

이번 지원은 사천시 사남면 농가의 도복된 벼를 뒤집는 작업이었으며, 서부지역본부장을 비롯하여 농정국, 서부권개발국, 환경산림국 및 농업기술원 등 70여명이 참여했다.

도에서는 앞으로도 태풍 피해로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는 공무원, 유관기관, 군부대 등이 참여하여 조속히 피해가 복구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석기 경상남도 서부지역본부장은 “이번 태풍으로 근심에 찬 농가들에게 작으나마 힘이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복구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경남에는 벼 도복(434ha), 노지채소·시설하우스 침수(403ha), 과수 낙과(22ha) 등 860여 ha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여 가을철 수확을 앞둔 농가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게시판 생활정보 사고팔고 구인구직 부동산 상품구매 중고자동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