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임대료 인하 전방위적 활동 강화

10일 김승수 시장 주재로 부시장, 과·동장 등 확대회의 갖고 임대료 인하 분위기 확산 노력키로

선한옥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5:32]

전주시, 임대료 인하 전방위적 활동 강화

10일 김승수 시장 주재로 부시장, 과·동장 등 확대회의 갖고 임대료 인하 분위기 확산 노력키로

선한옥기자 | 입력 : 2020/02/10 [15:32]


[ dnb 동해방송 / 선한옥 기자] 전북 : =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경기침체 속에서 영세자영업자들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임대료 인하를 위한 전방위적인 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앞서 김승수 시장은 지난 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확대회의에서 시민생활의 최 일선에 있는 동장들에게 임대료 인하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주문했다.

시는 10일 김승수 시장과 김양원 부시장, 실·국장, 과·동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과 임대료 관련 확대회의를 갖고 감염증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건물 세입자들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한 임대료 인하 분위기 확산을 위해 집중키로 했다.

김 시장은 이날 “우리가 시민을 위한 최후의 보루다”고 운을 뗀 뒤 “시민들의 가장 최 접점에 있는 동장들이 어려운 상권을 위해 더 노력한다면 분명히 많은 분들이 임대료 인하 등 어려운 현 국면을 이겨내는 대열에 합류할 것”이라며 상권을 살리기 위한 동장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거듭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발생 이후 전주한옥마을을 비롯한 자영업자들의 매출이 적게는 10%에서 50%에 이르기까지 감소하고 있다는 게 시민들의 삶의 최 접점에 있는 동장들의 설명이다. 나아가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매출이 줄고 있는 상황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더해지면서 많은 점포들의 공실 상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시는 이처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건물주의 임대료 인하 참여는 매출 감소로 고통 받고 있는 영세한 자영업자들에게 큰 힘이 되고 공실률 문제도 해소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시장은 “시민들이 고통받고 있을 때 우리 공직사회가 최 일선에서 위로하고 힘이 되어야 한다” 면서 “매출 감소로 제2의 경제재난으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임대료 인하에 사명감을 갖고 건물주를 설득해야 한다. 전주시 전체가 어려울 때 서로 진짜 친구가 되는 공동체를 회복해야 할 것”이라고 건물주들이 임대료 인하에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설득활동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전북전주시 관련기사목록
게시판 생활정보 사고팔고 구인구직 부동산 상품구매 중고자동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