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 ‘수미창조 포럼’, 행정 패러다임 바꿔

조무술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20:05]

수성구 ‘수미창조 포럼’, 행정 패러다임 바꿔

조무술기자 | 입력 : 2020/02/11 [20:05]

- 주민 목소리에 기울이니 보여!

- 전문가, 주민, 공무원 함께 머리 맞대 정책방향 토론

- 포럼 18회 개최, 제안내용 52, 참신한 아이디어 쏟아져···

 

 

▲ 수성구 ‘수미창조 포럼’, 행정 패러다임 바꿔  © 조무술기자


[ dnb 동해방송 / 조무술 기자] 대구 : =수성구
주민들을 위한, 주민들에 의한 행정이라는 행정패러다임의 전환을 위해 수미창조 포럼을 운영했다.

 

성구의 래를 창조하는 포럼이라는 뜻을 지닌 수미창조 포럼은 시대적 흐름에 부흥하고, 지역사회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민, 전문가, 공무원이 함께 힘을 모아 그 해결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출발했다.

 

20189수성구 교육발전을 위한 포럼을 첫 시작으로 2019년까지 총 18회의 수미창조 포럼이 개최됐고, 그 동안 제안된 내용은 52개이며 참여자는 709명에 달한다.

 

전문가와 주민들은 자신들의 의견이 행정에 반영된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보았고, 공무원들은 평소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어 좋았다는 반응이다.

 

포럼에 참여했던 한 전문가는 포럼 분위기가 굉장히 활발하고 공무원들도 의견에 집중하며 제안된 내용을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약속을 했다며 포럼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수성구는 교육, 문화, 환경, 건설, 건축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부터 자문을 받아 도출된 방안을 실제 정책에 반영해 추진 중이다.

 

특히, 지난해 1월에 개최된 미래어린이공원 조성방안과 관련된 내용이 눈에 띄었다.

이날 전문가들은 주민(어린이) 참여를 통한 미래지향적 어린이공원 조성’,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한 활용도 높은 공원 조성’, ‘어린이공원 코디네이터 채용을 제안했다.

 

이에 구청은 제안을 받아들여 행복수성 호기심디자인어린이단을 구성해 사용자인 어린이들의 공원조성 참여유도와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고, 어린이공원 재조성관련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실질적인 주민참여를 위해 힘써왔다.

 

이 외에도 원룸가 생활폐기물 분리보관시설 설치 의무화 조항을 신설, 부동산 투기과열지구 동별 해제 요청, 장애인 및 기초생활수급자 공영도시농업농장 우선 분양, 도시농업 학습장 운영 등 다양한 민생관련 제안들이 수미창조 포럼을 통해 나왔고 구청에서는 이를 적극 반영하고 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수미창조 포럼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주민의 의견을 가감 없이 들을 수 있는 좋은 소통의 장이다앞으로도 우리 구에 산재된 민생 관련 사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게시판 생활정보 사고팔고 구인구직 부동산 상품구매 중고자동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