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축산농장 가축분 부속도 검사’ 지금 바로 준비하세요!

3월 25일까지 가축분 배출농가는 의무적으로 검사 받아야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1:14]

영주시, ‘축산농장 가축분 부속도 검사’ 지금 바로 준비하세요!

3월 25일까지 가축분 배출농가는 의무적으로 검사 받아야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02/12 [11:14]


[ dnb 동해방송 / 김미영 기자] 경북 : =영주시 농업기술센터(소장 김교영)는 오는 3월 25일부터 가축분(퇴비)을 배출하는 축산농가는 의무적으로 ‘퇴비 부숙도 검사’를 받아야한다고 밝혔다.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개정에 따라 가축분뇨배출시설(축사) 신고규모 농가는 연1회, 허가규모 농가는 6개월에 1회 퇴비 부숙도 기준을 검사해야 한다.

퇴비 부숙도는 시험기관(농업기술센터)에 의뢰하여 분석해야하며 검사결과를 3년간 보관해아 한다. 또한 가축분 퇴비를 농경지 살포 시 축사면적 1,500㎡ 이상의 농가는 부숙 후기 또는 부숙 완료, 축사면적 1,500㎡ 미만의 농가는 부숙 중기 이상의 퇴비를 살포하여야 한다.

부숙도 기준 준수 위반 시 최대 200만원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으며, 퇴·액비관리대장 미작성 또는 미보관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으므로 반드시 농업기술센터에 검사 의뢰한 퇴비만 배출하여야 한다.

영주시에서는 지난 1월 홍보물 650매, 리플렛 1,500매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비치하였으며, 홍보현수막 게첨과 함께 농가용 퇴비 부숙 관리요령 홍보 동영상을 읍면동 이·통장회의 및 기관단체장 회의 시 적극 활용하여 홍보하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법 시행이 코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축산농가들도 퇴비 부숙도 기준 준수 필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지속 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게시판 생활정보 사고팔고 구인구직 부동산 상품구매 중고자동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