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월 명품숲 ‘보성 웅치 용반 마을전통숲’ 선정

130년된 소나무 168그루 천혜 풍경 간직

dnb동해방송 | 기사입력 2020/02/05 [21:39]

전남도, 2월 명품숲 ‘보성 웅치 용반 마을전통숲’ 선정

130년된 소나무 168그루 천혜 풍경 간직

dnb동해방송 | 입력 : 2020/02/05 [21:39]

 

▲ 전남도, 2월 명품숲 ‘보성 웅치 용반 마을전통숲’ 선정  © 선한옥기자

 

▲ 130년된 소나무 168그루 천혜 풍경 간직  © 선한옥 기자


[ dnb 동해방송 / 선한옥 기자] 전남 : =전라남도는 블루 이코노미를 선도해 나갈
2월에 방문해야 할 남도의 아름다운 명품숲으로 보성 웅치면 용반리 마을 전통숲을 선정했다.

 

큰숲이라는 유래를 가진 보성 웅치면 용반리 마을 전통숲은 웅치면사무소에서 제암산 자연휴양림 방면으로 2떨어진 덕림마을 입구에 위치한 소나무 숲이다. 붉은 빛이 감도는 수피가 푸른 솔잎과 대조돼 수려한 경관을 이루고 있다.

 

웅치면지에 따르면 1747년경 덕림마을 형성시기부터 조성됐으며 ‘500여 그루를 1천여 평에 조성했다고 기록돼 있으나, 당시 식재된 소나무는 거의 고사돼 사라지고 새로운 나무가 자라 현재 130여년 된 소나무 168그루가 웅장하게 집단을 이뤄 아름다운 마을숲으로 조성됐다.

 

보성군은 마을숲의 유전자와 종 보전을 위해 지난 2005년에 산림유전 자원보호림으로 지정해 보호관리하고 있다.

 

숲 입구에 들어서면 깨끗하게 잘 관리된 아름답고 푸른 소나무숲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어 안개 낀 소나무 풍경 사진을 찍기 위해 사진작가들이 줄을 잇고 있다.

 

특히 숲 사이로 소나무 숲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는 약300m의 산책로가 조성돼 마을 주민의 휴식처로도 활용되고 있다.

 

예로부터 소나무는 우리 조상들과 함께한 나무로 금줄, 결혼식 장식, 장례식 관에 이르기 까지 널리 사용됐다. 또 푸른 소나무는 초목의 군자라 일컬어지며 절개, 지조, 장수의 상징으로 우리 곁에 늘 함께 해왔다.

 

봉진문 전라남도 산림보전과장은 소나무는 우리 조상들과 함께해온 나무로, 보성 웅치 용반리 전통마을숲은 마을 수호의 염원을 담아 조성한 숲이다마을전통숲을 방문해 조상들의 지혜를 살피고 웅장한 소나무의 기운도 꼭 느껴보길 바란다블루 이코노미를 선도해 나갈 관광자원으로 명품숲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게시판 생활정보 사고팔고 구인구직 부동산 상품구매 중고자동차
많이 본 뉴스